웨일백 호프 본점
아이폰 하단 버튼 클릭후 홈 화면에 추가
랭킹
웨일백 호프 본점에 어서오세요
이름
비번
성별
아이콘   [목록보기]
내용
글자색
  cookie
일지 No.7273
2018년 05월 27일 일요일 22시 15분
다른 손님들도 취기가 돌 무렵, 전에 본 적이 있는 손님이 들어왔다. 이 근처에서 이 잘생긴 남에 대한 좋은 소문은 들리지 않는다. 이마, 목덜미, 겨드랑이를 손수건으로 대충 닦은 뒤, 침을 튀기면서 이렇게 말했다.
무직 코스프레기사단
「그냥 웜디스도시에서 대화하니까영././/ㅋㅋㅋ」
그 때 나는 코스프레기사단을 안고 싶은 충동에 사로잡혔다.

일지 No.7272
2018년 05월 27일 일요일 20시 36분
가게도 활기를 보이는 무렵, 낯선 얼굴의 애송이가 가게에 들어왔다. 친절한 척 가식을 떨고는 있지만, 상당한 악당인듯 하다. 나에게 얼굴을 가까이 대고는, 입냄새를 풍기며 말하기 시작했다.
무직 과자
「게임한지 한달이 더 지나서야 이런메뉴가있다는걸 알았습니다..」
이미 현실을 직시 하는 건 불가능인 것 같다.

일지 No.7271
2018년 05월 19일 토요일 10시 12분
해가 머리 꼭대기에 올랐을 무렵, 낯선 얼굴의 츤데레가 가게에 들어왔다. 어디에라도 있을 듯한 인간이다. 이 츤데레가 이야기하는 것이라면 언제나 허세남의 일이다.
무직 facadeofme
「비왔으면....」
…다른 차원의 무엇인가와 교신하고 있는 것이 틀림없다.

일지 No.7270
2018년 05월 18일 금요일 14시 37분
늦은 점심식사라도 하러 왔는지, 낯선 얼굴의 젠틀맨이 가게에 들어왔다. 자신의 인생조차도 조연을 연기하는, 그러한 타입이다. 이 젠틀맨이 이야기하는 것이라면 언제나 야마다 나오코의 일이다.
무직 문어30
「경매장에 고급템 올려누시는 형님들 정말 감사합니다」
굉장하다! 눈은 웃고있지만, 입은 울고 있다.

일지 No.7269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19시 10분
가게도 활기를 보이는 무렵, 낯선 얼굴의 츤데레가 가게에 들어왔다. 123은 쉴새없이 허리를 좌우로 흔들면서 걸어 왔다. 123이 나에게 한 통의 편지를 슬쩍 건내주었는데 그 속에는 이렇게 쓰여있었다.
무직 123
「엣헴」
어떻게 들어도 자랑이다.

123의 말은 폭포와 같이 계속된다.
무직 123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19시 11분
「뭐야」

123은 자신에게 좀 더 이야기를 시키라며 어쩔 줄을 몰라했다.
무직 123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19시 11분
「너임마 ㄴㅓ」

123은 무언가에 귀신 들린 듯 이야기를 계속한다.
무직 123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19시 12분
「ㅇㅇ」

123은 시간도 신경쓰지 않고 이야기를 계속한다.
무직 123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19시 12분
「난 빙의됐다 으흐흐\x{fffd}\x{fffd}ㅎ흐」

123은 아직 할 말을 다 못한 모양이다.
무직 123 2018년 05월 17일 목요일 19시 12분
「너...희에게....저.....주가.......내리리라.........」

일지 No.7268
2018년 05월 16일 수요일 14시 07분
늦은 점심식사라도 하러 왔는지, 전에 본 적이 있는 손님이 들어왔다. 옷입은 것이나 키는 좀 그렇지만, 몸에는 자신이 있는 것 같다. 오래 전부터 고민하고 있는 일이 있는듯, 눈썹을 찌푸리며 상담해 왔다.
무직 kil3323
「이건 뭐.. 인터넷에 찾아도 공략도 업써 ㅠㅠㅠㅠ」
이 kil3323이라고 하는 신사는 아무래도 무엇인가를 숨기고 있다….

일지 No.7267
2018년 05월 16일 수요일 13시 27분
늦은 점심식사라도 하러 왔는지, 낯선 얼굴의 해적이 가게에 들어왔다. kil3323의 등장에 손님 모두가 화들짝 놀랐다. 가게 벽에 붙어있던 공개수배 전단의 해적과 똑같은 얼굴이었다. 무직이라는 직업이 마음에 드는 듯, 이런 이야기를 시작했다.
무직 kil3323
「???」
나는 오로지 참고 들어 주었다.

일지 No.7266
2018년 05월 15일 화요일 02시 33분
심히 밤도 깊어질 무렵, 낯선 얼굴의 거근의 남성이 가게에 들어왔다. 얼마전 미녀들과 문제가 되었던 인물이다. 제우스는 크게 손을 벌리며 아는 사람의 테이블에 앉았다.
무직 제우스
「비가 주저리주저리 내리는 밤. 하늘에서 광명이 열리며 제우스가 나타났다.」
그렇게 말하면서도 섹스 어필을 잊지 않는다.

제우스는 조금 생각하고 나서 이야기를 계속했다.
무직 제우스 2018년 05월 15일 화요일 02시 34분
「그렇군.. 하며 턱을 손으로 만진다.」

제우스는 말하는 것을 멈추지 않는다.
무직 제우스 2018년 05월 15일 화요일 02시 35분
「어머 당신은 제우스군요?」

일지 No.7265
2018년 05월 14일 월요일 15시 28분
늦은 점심식사라도 하러 왔는지, 전에 본 적이 있는 손님이 들어왔다. superfighter은 가게 안의 담배피는 여고생에게 손바닥에 하는 키스를 보내며, superfighter은 주변에 신경쓰지 않고 매도했다.
무직 superfighter
「헉.
난 술집에서 당장 뛰쳐나왔다.
“뭐야?”
“비주기가 또...”
“그 자식이 왜?”
“도시 하... 하나를...”
“썩을”
그렇다.
이름이 플레어단이라 그렇지 이전의 플레어단이 아니다.
우리의 목적은 악을 없애는 것.
그런데 로켓단이 또 도시를 점령했다.
“젠장.”
“어떻게 하시게요?”」
그렇지만 그 눈가는 전혀 웃고있지 않았다….

일지 No.7264
2018년 05월 07일 월요일 13시 02분
늦은 점심식사라도 하러 왔는지, 낯선 얼굴의 거근의 남성이 가게에 들어왔다. 얼마전 마녀들과 문제가 되었던 인물이다. fanta3107은 한 벌 한 벌 시간을 끌며 천천히, 요염하게 벗기 시작했다.
무직 fanta3107
「뭐지 여긴...」
말세다….

superfighter이 나타났다. 그곳의 분위기가 한순간에 얼어붙는다...
무직 superfighter 2018년 05월 10일 목요일 14시 31분
「어?
뭐지?」

다시 superfighter의 연설이 반복되어진다.
무직 superfighter 2018년 05월 10일 목요일 14시 34분
「yo.
저도 템좀 주시면 안되나요?
부탁입니다.가 아니고 나는 템이 넘쳐흐르니 뭐 상관없지.
ㄱ크흐흠.」

점차 superfighter의 이야기가 열기를 띠기 시작한다.
무직 superfighter 2018년 05월 14일 월요일 15시 24분
「흠.
여기도 조용하구먼.」

일지 No.7260
2018년 04월 25일 수요일 16시 16분
늦은 점심식사라도 하러 왔는지, 낯선 얼굴의 꼬마가 가게에 들어왔다. 불행을 그림으로 그린 듯한 타입이다. 훈타는 가게 구석에 앉아있는 미스의 어딘가를 응시하며 침을 흘리며 말했다.
무직 훈타
「템좀주셉..굽신굽신」
대단한 내용은 아니었다.

방 안의 공기가 조금 긴장된 것이 느껴졌다. 그래서 방가는 잔에 술을 따르고 슬쩍 화제를 돌렸다.
무직 방가 2018년 04월 30일 월요일 19시 30분
「방가」

일지 No.7263
2018년 04월 30일 월요일 16시 10분
늦은 점심식사라도 하러 왔는지, 낯선 얼굴의 카사노바가 가게에 들어왔다. 최근, 몸이 쇠약해진 것을 느낀다고 한탄하고 있는 것 같다. 뉴비는 생각해 낸 것처럼, 이렇게 말하기 시작했다.
무직 뉴비
「역시 뉴비에겐 약간 힘드네요」
마치 비극의 히로인같다….

[BACK] [NEXT] [1][2][3][4][5][6][7][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