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일백 호프 본점
아이폰 하단 버튼 클릭후 홈 화면에 추가
랭킹
웨일백 호프 본점에 어서오세요
이름
비번
성별
아이콘   [목록보기]
내용
글자색
  cookie
일지 No.7329
2019년 09월 13일 금요일 22시 23분
다른 손님들도 취기가 돌 무렵, 낯선 얼굴의 양가 규수가 가게에 들어왔다. 가게에 들어가기 전부터 mana951은 몹시 취해 있던 것 같이, 와서는 계속 마루에 구역질을 했다. 자신이 사랑하던 것은 기둥서방뿐이었다라고 말하기 시작했다.
무직 mana951
「여기 아직도 사람 있나요?」
그렇게 말하면서 mana951은 황홀한 표정을 지었다.

일지 No.7328
2019년 09월 09일 월요일 02시 49분
심히 밤도 깊어질 무렵, 낯선 얼굴의 향수냄새가 짙게 나는 중년이 가게에 들어왔다. 향수냄새가 짙게 나는 중년이 가게로 들어오자 마자 악취가 풍겼다. 자신의 인생이 지금까지 얼마나 불행했는지 끝없이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무직 잊혀진그
「와 ... 10년 만에 들어와 봅니다..」
주위의 사람들은 아무도 잊혀진그의 말을 듣고 있지 않았다.

일지 No.7327
2019년 08월 25일 일요일 18시 44분
가게도 활기를 보이는 무렵, 낯선 얼굴의 의대생이 가게에 들어왔다. 도박에서 수도 없이 진 듯, 꽤 거칠어져 있는 모습이다. 뭔데는 수상한 통역을 통해서 말을 건네왔다.
무직 뭔데
「이게 뭐임?」
아직도 과거에 매달려 살고 있다.

일지 No.7326
2019년 08월 25일 일요일 14시 05분
늦은 점심식사라도 하러 왔는지, 낯선 얼굴의 피도 안마른 꼬마가 가게에 들어왔다. 최근 새로운 사업을 시작했다고 들었다. 쌍커풀 수술한 옆집의 누나와 관계된 일이라고 직접 말해준 적 있다. 자신의 인생이 지금까지 얼마나 불행했는지 끝없이 이야기하기 시작했다.
무직 곰돌이
「재밌네요.」
이후에, 곰돌이는 출입금지시켰다.

일지 No.7325
2019년 07월 22일 월요일 06시 39분
아직 아침 공기가 느껴지는 때에, 낯선 얼굴의 귀공자가 가게에 들어왔다. 근방의 무직들을 모아 돈을 긁어모으고 있는것 같다. 마몬666은 파이프를 통해 연기를 뻑뻑 들이마신 뒤 내뱉으며 말했다.
무직 마몬666
「추억이네요」
마치 초등학생의 대화같았다.

일지 No.7315
2019년 01월 16일 수요일 18시 14분
가게도 활기를 보이는 무렵, 낯선 얼굴의 유부남이 가게에 들어왔다. 의문의 사나이는 가게 안의 창부에게 손바닥에 하는 키스를 보내며, 나에게 얼굴을 가까이 대고는, 입냄새를 풍기며 말하기 시작했다.
무직 의문의 사나이
「너희 아버지 모하시냐?」
이 유부남으로부터 이 이야기가 나올줄은 몰랐다.

자신의 일처럼 열심히 듣고 있던 알바하는소년이 눈물을 흘리며 호소했다.
무직 알바하는소년 2019년 01월 16일 수요일 18시 15분
「우리 아빠는 콘덴싱 만들어요」

지금의 이야기를 이해할 수 없었는지, 앙쥬가 되물어 왔다.
무직 앙쥬 2019년 07월 07일 일요일 12시 37분
「우리 아빠도 콘덴싱을 만들어요!」

가게 밖에서 누군가가 큰 소리로 울부짖고 있다.
무직 리지스 2019년 07월 21일 일요일 16시 48분
「하지만 콘덴싱을 집에놓지않았어요..ㅠ」

일지 No.7324
2019년 07월 10일 수요일 00시 25분
심히 밤도 깊어질 무렵, 낯선 얼굴의 변태가 가게에 들어왔다. 혈관에 피가 흐르지 않을 듯한 인간이다. 자신이 사랑하던 것은 룸녀뿐이었다라고 말하기 시작했다.
무직 slasher
「ㅎㅎ」
나는 다른 생각을 하고 있었다.

일지 No.7323
2019년 06월 15일 토요일 19시 28분
가게도 활기를 보이는 무렵, 낯선 얼굴의 귀부인이 가게에 들어왔다. 도박에서 수도 없이 진 듯, 꽤 거칠어져 있는 모습이다. 모지는 라임을 짜넣고 리드미컬하게 이렇게 말했다.
무직 모지
「이게뭐람」
안됐지만, 나는 전혀 이야기를 듣고 있지 않았다.

일지 No.7322
2019년 04월 08일 월요일 22시 06분
다른 손님들도 취기가 돌 무렵, 낯선 얼굴의 근육남이 가게에 들어왔다. 이 근방에서 애인으로 하고 싶지 않은 근육남 베스트 10에 들어갈 것 같다. maqq은 가게 구석에 앉아있는 여선생의 어딘가를 응시하며 침을 흘리며 말했다.
무직 maqq
「어려워」
뒷 부분은 거의 듣고 있지 않았다….

일지 No.7321
2019년 02월 27일 수요일 06시 51분
아직 아침 공기가 느껴지는 때에, 낯선 얼굴의 노인이 가게에 들어왔다. 노인은 요부를 찾고 있는 것 같이, 나에게 매우 공손히 인사를 하면서, 어린 아이와 같은 눈으로, 말하기 시작했다.
무직 overs
「AP 회복을 두배로 늘려줬으면 좋겠다.
덤으로 최대치도...」
왜 여기까지 자신 만만하게 이야기할 수 있는 것일까…? 이해하기 고통스럽다.

일지 No.7317
2019년 02월 20일 수요일 00시 25분
심히 밤도 깊어질 무렵, 낯선 얼굴의 젊은이가 가게에 들어왔다. 이 젊은이보다 더한 성격은 세상에 존재하지 않겠지…, JosephStoon은 비통한 얼굴로 쓰러지듯 카운터에 앉았다.
무직 JosephStoon

You said it very well..
free play at online casino」
그걸로 용케 이제까지 살아올수 있었군.

지나가던 numg94이 다음과 같이 암시했다.
무직 numg94 2019년 02월 20일 수요일 13시 04분
「뭔 개소리여!」

일지 No.7316
2019년 01월 25일 금요일 01시 43분
심히 밤도 깊어질 무렵, 전에 본 적이 있는 손님이 들어왔다. 한 번 보면 결코 잊을 수 없는 강렬한 풍모다. 이마, 목덜미, 겨드랑이를 손수건으로 대충 닦은 뒤, 침을 튀기면서 이렇게 말했다.
무직 bald22
「야아아아아ㅏㅏ 내 템 어떡할 거야 강화 ;;」
우울한 결말이다.

한참 방관하고 있었던 numg94이 아무에게도 들리지 않게 이렇게 중얼거렸다.
무직 numg94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11시 59분
「접으면 된다」

거기에 눈치없는 토르의 한숨 나오는 썰렁한 한 마디가 이어진다.
무직 토르 2019년 02월 14일 목요일 00시 12분
「타노스 어딧어???」

[NEXT] [1][2][3][4][5][6][7][8][9]